작은마을 귀정사 실상사 우리옷인드라망 인드라망생협 실상사작은학교 (사)한생명 인드라망
자동로그인

2022년 11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퇴비 뿌리는 사람
  글쓴이 : 현미쌀     날짜 : 18-03-03 00:12     조회 : 430    

농사일지&농사일기 / 2018. 3. 2 / 퇴비 뿌리는 사람

 

오전

고추모종 돌보기

- 모종 하우스 비닐 걷기

- 모종 하우스 온도 체크

 

오후

고추모종 돌보기

- 하우스 온도 체크

- 물주기

- 비닐 덥기

 

감자밭 만들기

- 퇴비 뿌리기(유박, 300/10푸대)

 

마늘밭, 양파밭 벗겨진 비닐 멀칭 다시 씌워주기

 

사무실 정리

 

고추모종 하우스 온도: 최저/-2, 최고/38

------------------------------------------

 

고추모종 하우스에 달아놓은 온도계에는 그 날의 최저 온도와 최고 온도가 표시 된다. 오늘 살펴보니 최저 온도가 2이고, 최고 온도가 38이다. 하루 기온차가 40도인 것이다. 이렇게 큰 온도차가 과연 작물에게 좋은 것일까? 자연스러운 것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자연농법에 대한 책을 보고 있어서인지 자꾸 그런 것이 궁금해진다.

자연농으로 유명한 일본 농부 후쿠오카 마사노부와 가와구치 요시카즈도 처음엔 과학적 영농, 관행농을 했었다. 그러다 어떤 계기에서 자연농으로 돌아서게 된다. 우리도 계속 고민하고 실험하면서 더 좋은 우리만의 농법을 찾아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

 

오후엔 감자밭 예정지에 퇴비(유박)를 뿌렸다. 얼마 전 효율적인 일하기에 대해 고민한 만큼 이번엔 좀 빨리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해서 그렇게 했다. 바가지를 양 손에 들고 주르륵 흘리면서 걸어가는 것이다. 그런데 의제샘은 다른 방법을 알려주셨다. 퇴비통을 메고 한 손으로 흩뿌리는 것이다. 두 손으로 하면 빠른데 굳이 한 손으로, 그것도 힘들여 그렇게까지 골고루 흩어 뿌려야 하는 이유를 알 수 없었다.

의제샘은 우리가 뿌리는 퇴비가 독하기 때문에 골고루 흩어 뿌려야 한다고 하셨다. 퇴비가 뭉쳐 있으면 그쪽 식물만 잘 자라거나 또는 영양분이 너무 많아서 오히려 잘 자라지 못할 수도 있다고 한다. 그리고 퇴비를 골고루 잘 흩뿌리는 것이 고급기술이라는 말씀도 해 주셨다. 속으로 이게 무슨 고급기술이람?’하고 생각했다. 그런데 예전에는 씨앗을 직파할 때 이렇게 흩뿌렸다는 것이다. 작물이 적당한 간격으로 자랄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잘 흩어 뿌리는 것이 중요했을 것이다. 퇴비가 씨앗이라고 생각하면 손목 스냅을 잘 이용해서 간격 맞추는 것이 정말 중요한 일이었을 거라는 생각이 든다. 알맞은 간격으로 뿌리는 것이 그 해 농사가 잘 되고 안 되고를 결정하는데 중요한 요인이니까.

이렇게 생각하고 퇴비를 뿌리니 소머즈처럼 퇴비알갱이 하나하나가 눈에 쏙쏙 들어왔다. 두 손으로 퇴비를 흘리듯 뿌릴 땐 딴 생각하며 대충 뿌렸다. 그런데 흩어 뿌릴 때는 간격이 적당한지 살피고 거기에 맞춰 손목의 힘을 조절하다보니 오로지 그 일에만 마음이 쏠렸다. 눈과 맘과 손과 발이 오직 그 일 하나를 위해 움직였다.

만약 누군가가 그런 방법으로 온 몸과 마음을 기울여 씨를 뿌리고 있다면 그 모습이 참 아름다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한 해 농사가 이 한 번, 한 번의 손목 스냅의 강도에 달려있다고 하면 거기에 집중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다. 어떤 경건함마저 느껴지지 않을까.



의제샘의 말씀을 들으며, 그리고 알려준 대로 해보면서 고흐와 밀레의 씨 뿌리는 사람이 떠올랐다. 한 해 농사의 풍작과 그에 따른 가족들의 배고픔/배부름이 달려있는 손놀림, 씨 뿌리는 모습에서 두 작가는 어떤 아름다움과 경건함을 느끼지 않았을까? 그래서 그들을 그 모습을 그리고 싶어 했던 것 아닐까?



오늘도 많이 배운 하루였다. 퇴비 뿌리는 방법과 그 이유 등. 머리로만 알 수 없는 것이 너무 많다. 배우면 배울수록 모르는 것이 너무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모르던 것은 당연히 모르는 거고 알고 있다고 생각한 것도 실은 모르는 경우가 너무 많다 결국 인간은 아무것도 모른다는 사실을 알게 되는 것은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오소리   18-03-04 18:30
고추모종 터널(작은 비닐터널)안이 -2도 였다면 대단히 위험합니다.
영상 4도 이하로 안내려가게 하세요.
터널 안에도 온도계를 매달고, 바깥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 밤 10시부터 전기난로라도 두어개 터널 가까이 켜줘야 합니다.
     
현미쌀   18-03-04 18:48
아~ 그렇군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0^

게시물 17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29 다큐 ‘자연농’을 보고 (1) 현미쌀 03-10 367
128 면접준비 현미쌀 03-08 375
127 봄과 눈과 술과 삶 (1) 현미쌀 03-08 361
126 농장문화 만들기 현미쌀 03-06 329
125 고통의 문제에 대하여 현미쌀 03-06 355
124 농사의 비결 (2) 현미쌀 03-04 364
123 꽃밭 현미쌀 03-03 369
122 퇴비 뿌리는 사람 (2) 현미쌀 03-03 431
121 농사의 의미 (1) 현미쌀 03-02 339
120 우수, 빗물이라는 이름의 절기 (1) 현미쌀 02-28 479
119 일과 춤 (2) 현미쌀 02-28 356
118 올 해 농사 시작!! (2) 현미쌀 02-27 393
117 9월 13일 수요공동울력(양파파종) 마당 09-26 640
116 7월 26일 수요울력(수수밭 김매기) 마당 08-03 825
115 7월 19일 수요울력(고추따기 등) 마당 07-20 613
 1  2  3  4  5  6  7  8  9  10    
(사)한생명 : 55804 남원시 산내면 천왕봉로 806(백일리 508번지) / 전화 063-636-5388 / 팩스 063-636-6388 / 후원계좌 (농협 513160-51-020713 예금주 : 사단법인한생명)
한생명 : hanlife2020@hanmail.net / 여성농업인센터 / 전화 063-636-5399 / 팩스 063-636-5390 / 산내들 어린이집 063-636-5385 / 친환경판매장, 063-636-53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