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마을 귀정사 실상사 우리옷인드라망 인드라망생협 실상사작은학교 (사)한생명 인드라망
자동로그인

2021년 12월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행복은 기분일까.
  글쓴이 : 현미쌀     날짜 : 18-04-18 23:21     조회 : 646    

농사일지&농사일기 / 2018. 4. 18. . 맑음. 일교차 큼 / 행복은 기분일까.

 

퍼머컬처(9.5-21)

수요운력(14-16)

 

----------------------

 

아침에 퍼머컬처 강의를 들었다. 밭 가운데에 음식물 쓰레기를 넣으면 자연히 퇴비가 되어 영양분이 흙 속에 스며드는 밭만들기 방식이 있었다. 공양간에서 나오는 많은 양의 음식 쓰레기가 지금은 잘 처리되지 못하고 있다. 그냥 쌓아만 두고 있는 것이다. 퇴비로 만들어 활용하거나 하지는 못하고 있다. 최근에는 음식물 쓰레기장을 다시 정비하기 위해 지금까지 쌓인 음식물을 트렉터?로 퍼내서 밭에 섞어서 흙이랑 갈아버렸다. 비워진 음식물 쓰레기장엔 왕겨를 뿌려 놓았다.

그런데 오늘 배운 밭을 만들어 이용한다면 더 좋을 것 같았다. 예쁘고 손도 덜 가기 때문이다. 음식물 쓰레기도 잘 활용하고 작물은 더 잘 자라고 농장에 오는 사람들에게 교육적 효과도 있을 것 같았다. 이런 꿈을 꾸는 것만으로도 설레고 신이 났다. 인생 뭐 있나. 이렇게 조그맣게 의미 있는 일들 하며 소소한 재미 느끼며 살아가면 되지-라고 생각했다.

그런데 오후부터는 점점 짜증이 났다. 피로가 쌓이기도 하고 작게작게지만 사람들과 의견이나 생각이 어긋나는 일들이 있었다. 인생 참 피곤하다는 생각이 들고 생각이 꼬리에 꼬리를 물어 인간은 왜 사는 걸까, 삶에 어떤 의미가 있을까-까지 나갔다.

하루 일과를 마치고 어두운 밤길을 걸으며 달리 할 일도 없으니 오늘을 찬찬히 돌아보았다. 내가 참 변덕스럽다는 생각도 들고 우습다는 생각도 들었다. 아침엔 신나서 핑크빛 세상을 살더니 저녁엔 왜 사냐며 죽을상이다. 게다가 그 독기를 다른 사람들에게 내뿜기까지. 기분에 따라 행복했다가 슬펐다가, 다정했다가 막대했다가. 기분에 따라 전혀 다른 세상을 경험했다. 기분이 나빠도 그냥 그저 그렇게 살 수 있다면, 사람들에게 함부로 하지 않을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기분에 따라 표정과 행동이 좌지우지 되는 자신이 싫었다.

나는 행복해야만 따뜻할 수 있는 걸까. 머리로는 어떻게 행동하는 게 맞는지 아는데 왜 기분이 나쁘면 아는 대로 행동하는 것이 그렇게나 어려울까. 기분이 뭐길래. 그리고 기분에 따라 천국과 지옥을 경험하는 자신을 보며 세상사람 모두가 그렇게나 갖고 싶어 하는 행복이 단지 기분에 불과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아닐 것이다. 행복감은 기분이기도 하지만 단지 그것만은 아닐 것이다.



게시물 174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74 실상사농장배추로 2019년 실상사김장했습니다. (1) 한생명 11-19 824
173 실상사 농장 10월 16일 수요울력 (1) 한생명 10-18 742
172 2019 실상사농장 펀드 (1) 현미쌀 10-01 765
171 '가을엔 시골살이' 모집(선착순 5명) (1) 현미쌀 09-28 691
170 무더운 7월과 8월을 새벽 울력으로 납니다 (1) 한생명 07-31 1363
169 친환경농업교육을 마치다 한생명 03-26 2597
168 2019년 올해도 변함없이 손모내기했습니다 (1) 한생명 06-10 681
167 2019년 첫 수요울력 시작 한생명 03-15 732
166 농장트럭 풍년이 (1) 현미쌀 11-08 946
165 <실상사농장 펀드> 토종벼는 트럭을 타고 (3) 현미쌀 09-05 2214
164 비오는 날 매운라면 기타소리 현미쌀 04-24 992
163 봄의 마지막 절기, 곡우 현미쌀 04-22 815
162 이제 더 이상 걱정할게 없어. 현미쌀 04-22 802
161 함께 일할 수 있어야 한다 현미쌀 04-21 719
160 행복은 기분일까. 현미쌀 04-18 647
 1  2  3  4  5  6  7  8  9  10    
(사)한생명 : 55804 남원시 산내면 천왕봉로 806(백일리 508번지) / 전화 063-636-5388 / 팩스 063-636-6388 / 후원계좌 (농협 513160-51-020713 예금주 : 사단법인한생명)
한생명 : hanlife2020@hanmail.net / 여성농업인센터 / 전화 063-636-5399 / 팩스 063-636-5390 / 산내들 어린이집 063-636-5385 / 친환경판매장, 063-636-5387